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재보선 참패 민주당 “민심 겸허히 수용”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4.08  13:01:54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이낙연 “제가 부족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 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4.7 재보선에서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은 8일 민심을 겸허히 수용하겠다면서 반성의 뜻을 보였다.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면서 “저희들이 부족했다.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의 책임이 크다.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제가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면서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고 이야기했다.

다만 김종민 최고위원은 여권에 대한 불공정 언론 보도에 대해 비판을 가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번 선거에서 좀 더 심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보궐선거에서 이런 정도였는데, 대선에서까지 ‘언론이 편파적이다, 그라운드 안에 들어왔다’는 느낌을 주게 되면 민주주의에 위험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최고위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내곡동 땅 의혹과 박형준 부산시장의 엘시티 특혜 분양 의혹에 대해 언론이 꼼꼼히 따져야 했었다면서 “이게 마타도어다, 네거티브다, 흑색선전이다, 이렇게 주장하는 것들이 언론에 많이 실리면 우리 국민이 바쁜데 이런 걸 다 따질 수가 없다”면서 “언론이 사실에 대해서만큼은 공정하게 따져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박용진 의원은 지도부 총사퇴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 사퇴한 자리만 보궐로 한다, 이러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며 “총사퇴의 의견과 요구들이 나오지 않을까”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새 인물, 새 노선, 정권 재창출에 대한 자신감 등이 확인되고 분출돼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 영혼 없는 반성 멘트, 하나 마나 한 말로만의 혁신 이야기, 이런 걸로 끝난다면 대통령 선거도 자신할 수 없다”고 밝혔다.


신형수 기자 shs52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